헤르메티카

종교와 학문, 예술과 오컬티즘의 뿌리. 수천 년 동안 전해져 내려온 인류 최고의 지혜!

고대 이집트 비의 쳬계의 최고 경전이자 서양 철학의 뿌리, 《헤르메티카Hermetica》! 《성경》보다 깊고 《우파니샤드》보다 앞선 인류 최고의 경전이다. 그리스 문명과 초기 기독교, 르네상스 시대를 거치며 서양의 종교와 철학, 예술과 오컬티즘의 기반을 만든 바로 그 경전! 《헤르메티카》는 오컬트 학문은 물론이고 모든 인문학과 신학과 예술학의 원천이다. 신 관념과 힘의 구조 및 운동, 대우주-소우주의 비밀이 펼쳐지는 이 책은, 신학과 철학의 근원적 물음에 답하는 대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후 플라톤, 피타고라스, 스토아 철학 사상 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유대 카발라 형이상학과 교류하고 있다. 

《헤르메티카》는 라틴식 표현으로서,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가 쓴 것이라고 전해지는 헤르메스주의 문헌을 총칭한다. 기원후 1세기에서 3세기에 기록됐다고 여겨지는데, 흩어져 있던 헬라어 헤르메스주의 문헌들을 이후 르네상스 시대의 수사인 레오나르도(Leonardo de Candia Pistoia)를 중심으로 한 이탈리아 학자들이 모아서 헤르메스주의 전집이라 할 수 있는 《코르푸스 헤르메티쿰Corpus Hermeticum》을 편찬했다. 《코르푸스 헤르메티쿰》은 주로 대화체로 서술되어 있으며, 연금술이나 마법, 점성학 같은 주제를 다룬 글에서부터 철학적 문헌까지 다양한 저술들이 포함되어 있다. 

《헤르메티카》는 그리스 문명과 초기 기독교, 르네상스를 거치면서 서양 종교와 학문, 예술과 오컬티즘의 한쪽 기둥을 담당했다. 이 책은 현대를 살아가는 지금 우리에게도 의미심장하다. 이것이 바로 시간을 초월하는 경전의 힘이다. 신에 대하여 세계를 구성하고 있는 힘에 대하여 에너지의 운동과 그 상호작용에 대하여 인간의 자기 성찰과 삶의 지표에 대하여, 인문학적 고민을 하는 모든 이가 이 책을 통해 살아있는 교훈과 비밀을 거머쥘 수 있다.

저자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는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라는 이름의 뜻은 ‘세 배 위대한 헤르메스’다. 이집트 지혜의 신 토트의 환생이라 여겨지는 헤르메스를 존경하는 뜻으로 붙인 명칭이다. 이 이름과 뜻의 유래는 그의 기록이라고 전해지는 《에메랄드 타블렛Emerald Tablet》의 ‘우주의 세 가지 진리를 깨달았기에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라고 불린다’는 부분이다. 여기서 세 가지 진리는 연금술, 마법, 점성학이다. 다른 의미로 그는 가장 위대한 철학자이자 최고의 사제이자 위대한 왕이었기 때문에 트리스메기스토스라 불려졌다고 전해진다.

역자 정은주는

역자 정은주는 연세대학교 사회학과와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전시 컨텐츠 기획, 카피라이팅, 출판 등에 종사해 왔다. 점성학, 카발라, 마법 등을 연구했으며, 현재 <좋은글방> 대표로 오컬트 관련 서적을 출판하고 있다. 《헤르메스학 입문》, 《소환마법 레시피》, 《마법사 프라바토와의 인터뷰》, 《미스티컬 카발라》, 《소환마법실천》을 번역했다.

목차

일러두기_4
역자 서문_6
제1권 – 포이만드레스_13
제2권 – 아스클레피오스와의 대화 : 우주에 대하여_30
제3권 –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의 설교_43
제4권 – 헤르메스와 타트의 대화 : 반죽그릇, 즉 모나드_46
제5권 – 헤르메스가 타트에게 주는 가르침 : 신은 보이지 않으나 온전히 볼 수 있음이로다_53
제6권 – 선은 오직 신의 속성이라_61
제7권 – 인간에게 가장 중대한 악은 신에 대한 무지로다_66
제8권 – 존재하는 것은 아무것도 파괴되지 않으리니, 변화를 죽음이나 파멸이라 말하는 것은 오류로다_68
제9권 – 오성과 감각 : 아름다움과 선은 오직 신께만 있도다_72
제10권 – 헤르메스 트리스메기스토스의 설교 : 열쇠_79
제11권 – 헤르메스에게 바라노라_95
제12권 –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의 가르침 : 전체로서의 정신_109
제13권 –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의 산상 비밀 문답 : 거듭남과 침묵 서약에 대하여_123
제14권 – 헤르메스 호 트리스메기스토스가 아스클레피오스에게 : 건강한 정신_138
제16권 – 암몬 왕을 위한 아스클레피오스의 개념 정리 : 신과 태양과 정수_144
제17권 – 타트가 암몬 왕에게_154
제18권 – 신을 찬양함과 왕권을 찬양함에 대하여_156

출판사 서평

《헤르메티카》는 이집트 비의 체계 최고의 경전으로, 그리스 철학자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다. 특히 플라톤의 철학은 《헤르메티카》의 해석 버전이라 말할 수 있다. 초기 기독교의 신비주의자들과 그 전통을 이어받은 중세 기독교 신비주의 역시 《헤르메티카》에 탐닉했고, 영적인 발전과 변성에 대한 원리와 실천 방안을 이 경전으로부터 얻었다. 그리스 문명과 아랍 문물에 심취했던 르네상스 시대의 인물들 역시 《헤르메티카》를 번역하고 연구하는 데 힘을 쏟았다. 그들이 원하던 모든 것의 근원이 바로 《헤르메티카》에 있었기 때문이다. ‘헤르메스학’이라는 서양 마법-비의 체계의 근원도 《헤르메티카》에 있다. 19세기와 20세기에 걸쳐 발전했던 수많은 마법단체들이 연구하던 근원적 탐구도 이 경전에서 비롯되었다.

신이 누구인지 알고 싶은가? 이 세계의 구조를 알고 싶은가? 이 책 안에 대우주와 소우주의 비밀이 모두 담겨 있다. 이 세계의 탄생과 시원에 대해 알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서양 비의 체계와 마법 체계에 입문을 희망하는 사람이라면, 점성학과 타로, 연금술의 기원을 탐구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행간에 숨겨져 있는 그 비밀을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너의 영에게 바다를 가로지르라 명해 보라. 이때도 네 영은 금세 거기 있으리라. 공간에서 공간으로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간단히 거기 있는 것이라. 심지어 하늘로 날아오르라 하면 날개도 필요 없을 것이라. 아무것도 그를 막지 못하리니, 태양의 불도 창공도 소용돌이도 그 밖의 별들도 막을 수 없으리라.

네가 가진 힘을 보라, 얼마나 빠른지! 네가 이같이 할 수 있다면 신은 어떠하리? 신의 ‘생각’이 이와 같도다. 내면에 떠오르는 생각의 형태로 모든 것, 즉 우주, 그 자신, 세계를 취하노라. 그런즉 네가 너 자신을 신과 같게 만들지 못하면 신을 알 수 없느니라. 같은 것이 같은 것을 이해하지 않겠느냐. 너 자신을 확장하여 측량할 수 없을 만큼 광대해지라. 모든 몸을 뛰어넘으라. 모든 시간을 벗어나라. 영원이 될지어다. 그리하면 신을 알게 되리라. 

본문 pp. 105-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