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명상록 : 바르돈의 체계가 영>혼>육 순서대로 수행하는 이유


헤르메스학은 신성마법의 핵심으로서, 신성의 에너지는 ‘영>혼>육’의 순서로 우리에게 영향을 가합니다. 따라서 수행 순서도 동일합니다.

우리의 영은 신의 형상대로 만들어진, 우리의 3중 체계 중 조밀도가 가장 높은 몸입니다. 따라서 신성 에너지를 제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 유일한 밀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영의 수준은 제각각 다릅니다. 그것이 바로 각자의  성숙도입니다. 자신의 의지를 통해, 신의 섭리에 따라 영의 성숙도를 바꾸는 작업이 바로 헤르메스학을 토대로 하는 마법입니다.

영(멘탈체)은 혼(아스트랄체)에 질료를 제공해 생존과 상태를 결정합니다. 물론 영적 성숙도에 따라 혼에게 수준이 다른 질료를 제공합니다. 이때 질료는 빛과 진동으로서 영의 수준에 따라 각각 다른 조밀도를 갖게 되며, 감정이라는 형태를 띱니다. 아스트랄체는 이렇게 형성된 조밀도에 따라 육체에 질료를 제공하며, 여기서 물질적 몸의 수준이 결정됩니다. 

바르돈이 각 단계별로 영>혼>육의 구조로 훈련 체계를 짠 것은 이러한 원리에 따른 것입니다. “위에서와 같이 아래에서도”라는 정언을 기억하십시오.

그러나 우리의 3중의 몸은 서로에게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아스트랄 매트릭스와 멘탈 메트릭스로 3중의 몸이 연결되어 진동을 통해 조밀도에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이때는 순서가 상관 없습니다. 따라서 하나의 몸에 치중하지 말고 3중의 몸이 균형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훈련할 것을 바르돈은 강조하고 또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훈련 초기 단계에 우리는 육체만을 지각하기 때문에, 멘탈체부터 훈련하는 체계는 속도가 느립니다. 영 훈련이 어려운 이유입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의 수준에 이르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육체를 훈련하여 육체의 진동폭을 바꿔 혼과 영에 영향력을 미치는 체계도 많이 있습니다. 이것은 앞에 이야기한 것처럼, 지각할 수 있는 육체의 진동을 이용해 아스트랄 매트릭스를 통해 아스트랄체의 진동을 바꾸고, 같은 과정을 거쳐 멘탈체의 진동에 영향을 주는 것입니다. 초기에 신성마법의 원리를 소화하기 어려운 경우 이 방법을 쓰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어찌됐든, 바르돈의 체계는 물론, 헤르메스학에 기초를 두고 있는 모든 체계는 멘탈체의 밀도와 진동수를 바꾸는 작업부터 시작합니다. 그래서 바르돈이 자신만만하게 밝히듯, 이 체계로 훈련한 마법사는 영적 성숙도를 갖추어 결코 헛된 길로 나아갈 수 없는 것입니다. 



– 까페 아르고나우트에서, ‘마법아티클’ 칼럼 발췌 (정은주, 좋은글방 대표)



본 칼럼은 네이버 까페 ‘아르고나우트’에서 연재된 칼럼으로써, 오컬트를 공부하고 수행하는 여러분을 위해 준비된 것입니다. 게시된 글을 퍼갈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셔야 합니다. 원문을 그대로 또는 수정 및 가감하여 강의 및 저작에 이용하는 경우 법적으로 대응할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힙니다.